반려견과 일상을 브이로그로 올려왔던 유튜버가 제작 중단 1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유튜브 채널 운영자는 보통 일정한 주기로 영상을 제작하고 공개합니다. 업로드 되는 날을 공지 하고 다음 영상 예고까지 하기도 하구요. 하지만 더러는 아무 말 없이 사라져 구독자들을 궁금하게 하는 채널도 종종 있긴 해요. 어쨋든 편성이 자유로운 플랫폼이기 때문에 1년 만에 다시 돌아온 유튜버가 이상할 것도 특별히 관심을 끌 일도 없는데요.

이 유튜버의 새 영상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주인공으로 등장한 강아지가 1년 전 무지개 다리를 건넜던 반려견의 복제견이 때문이에요. 구독자 20만명인 채널 ‘사모예드 티코’는 ‘우리 강아지가 돌아왔어요’라는 제목 영상에서 복제된 반려견 티코를 데리고 왔다며 그간의 과정과
심경을 밝혔는데요.

반려견 복제에 관한 뉴스를 본 이후로 훗날 헤어지더라도 복제를 해서 다시 만나겠다고 결심했다면서 체세포 복제를 통해 2마리의 티코가 태어났다고 강아지들을 공개했는데요. 영상에서 견주는 반려견 복제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생소하지만, 복제를 통해 ‘펫로스’를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어요. 또 반려견 복제에 대한 궁금점을 댓글로 남기면 Q&A를 진행하겠다고도 했는데요.

영상의 댓글에는 복제에 대한 관심과 위로도 있지만 복제에 대한 불편함을 나타내는 댓글도 다수 있었어요. 또 복제 과정의 생명 윤리성에 대한 우려도 있구요.

'복제견은 엄연히 별개의 생명이다' '죽음을 통한 헤어짐을 복제로 극복하면 되나'라는 의견들과 함께 대부분은 복제견에 대해 '혼란스럽다'는 의견이 훨씬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요.

네티즌들의 논란이 이어지자 견주는 복제 티코와 헤어진 티코를 동일시하고 있지 않다며 빠른 시일 내 논란에 대해 답하는 영상을 업로드 하겠다고 밝혔어요.

반려동물 시장이 커지면서 ‘동물복제’ 시장도 동반 성장하고 있는 추세에요. 영상 속 복제견을 만든 회사의 홈페이지는 접속자 초과로 현재는 접속이 되지 않고 있어요.

과학기술의 발달로 편리하고 유익한 부분도 많지만 그에 따른 환경적, 윤리적인 문제에 대한 현명한 해법을 찾기 위한 고민이 필요할 것 같아요. 귀엽고 사랑스러운 반려견과 견주의 행복한 모습에도 그냥 미소 지을 수 없게 많은 생각이 드는 영상이었어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진: 인스타그램 @angelcloudtico
이전 목록으로 다음
qetlglam   2024-01-11  02:54 수정            삭제 1위웬
      

SNS로 만나는 스카이데일리

회사소개 / 법적고지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by 스카이데일리

구독신청
X